Rush

기타 조회 수 174 2019.01.04 19:47:51

포뮬러 원 F1을 소재로 한 영화중 최고 수준의 영화 러시(Rush)입니다.

F1을 잘 몰라도 운전면허만 있는 분이라면, 아니 없더라도,

폭발하는 스피드와 감동적인 이야기를 즐길 수 있습니다.

자동차가 질주하는 영화는 많습니다.

자동차를 주소재로 사용하지 않은 영화라도

수많은 영화에서 달리고 뒤집히는 자동차 씬으로 액션을 만들어냅니다.

그런데 세계 최고의 모터 스포츠 이벤트인 F1을 소재로 영화로 만드는 일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F1 주관 연맹의 승인도 받아야 하고, 레이싱 장면만을 담아내는 것이 아니라

F1 경기장 써킷 그리고 깨알같은 광고판 하나 하나까지 수많은 디테일을 살려내야 합니다.

어설프게 연출해 영화화한다면 전세계 수많은 모터 스포츠 마니아들로부터 혼나고 외면당할 게 뻔합니다.

그리고 F1이 갖고 있는 폭발하는 레이싱과 드라이빙 전략을

박진감 넘치게 영화에 담아내는 것도 쉽지 않을 듯 합니다.

그러다보니 많은 영화 제작자들이 F1 영화를 꿈꿨지만 실현하지 못했고

이 영화가 1966년 그랑프리(Grand Prix) 이후 아주 오랜 세월이 지난 후 나온 본격 F1 소재 영화가 됐습니다.

 

 

스틸북 케이스 버전 블루레이입니다.

 

 

디스크의 타이틀 메뉴입니다.

부가 영상으로 이 영화에 쓰인 실화를 소개하는 영상이 들어있습니다.

이 영화는 실화를 갖다 썼습니다.

실화에 기초하여 극적 재미를 위하여 영화적 허구를 가미한 게 아니라 그대로 실화를 갖다 썼습니다.

실화 자체가 워낙 극적이고 감동적이다보니 별도의 극적 가미를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각색한 영화들이 논란에 휩싸이는 경우가 많은데

이 영화에는 그러한 논란의 틈이 없었습니다.

1976년, 페라리(Ferrari) 소속의 니키 라우다(Niki Lauda)와 맥라렌(McLaren) 소속의 제임스 헌트(James Hunt).

영화는 이 두 사람이 1976년에 펼친 F1 역사상 가장 치열했고 극적이었던 대결을 재현합니다.

단 1점차로 1위와 2위가 갈린 시즌이었습니다.

 

 

영국 출신의 제임스 헌트입니다. 크리스 헴스워스(Chris Hemsworth)가 연기했습니다.

드라이빙에 천부적 소질을 갖고 있습니다. 특히 스피드가 뛰어납니다.

당대 자동차 마니아들이 갖고 있던 전형적인 F1 드라이버 이미지와 들어맞습니다.

10일중 9일은 통제 불능 말썽을 피우는 플레이보이지만

결정적인 하루에 천재적 드라이빙 솜씨를 발휘합니다.

 

 

제임스 헌트 실제 사진입니다.

 

 

니키 라우다입니다.

스페인 출신의 다니엘 브륄(Daniel Bruhl)이 연기했습니다.

오스트리아 금융 재벌 명문가 출신입니다.

하지만 집에서 F1 드라이버의 길을 반대하자 무일푼으로 가출합니다.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그 돈을 바쳐서 팀에 들어갑니다. 영화에서는 BRM 팀부터 나옵니다.

전반적인 드라이빙 전술과 시즌 전체를 관리하는 전략이 뛰어납니다.

특히 엔진 및 여러 자동차 부품의 상태를 몸으로 느끼는 메카니즘에도 뛰어난 드라이버로 나옵니다.

제임스 헌트와 달리 방탕한 생활을 멀리하며 자기 관리에 철저합니다.

 

니키 라우다의 실제 사진입니다.

 

 

훗날 결혼하게 되는 여자와의 첫 만남이 있던 장면입니다.

제임스 헌트와 달리 니키 라우다는 긴 머리에 섹시한 F1 드라이버 이미지와 거리가 멉니다.

 

 

제임스 헌트는 틈만 나면 여자들과 놀러 다니지만,

니키 라우다는 자기 관리에 철저한 모범생 드라이버입니다.

 

 

영화는 이 두 사람이 신인이었던 1970년도 F3 시절부터 그리고 있습니다.

F3 시절엔 제임스 헌트가 앞섰으나

메이저 팀에 먼저 들어간 건 니키 라우다였습니다. 1974년 일입니다.

입단 당시 니키 라우다의 커리어는 주목받는 수준은 아니었습니다.

라우다 옆에 있는 레가조니가 페라리 팀으로 복귀할 때

니키 라우다의 잠재력을 믿었던 레가조니가 페라리에 강하게 추천해 동반 입단한 경우였습니다.

페라리 팬들도 큰 기대를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입단 이듬해인 1975년 니키 라우다는 드라이버 챔피언에 오르게 되고

이것은 페라리 팀이 맞은 10년만의 챔피언이었습니다.

 

 

실제 엔초 페라리(Enzo Ferrari)입니다. 엔초 페라리의 싱크로율 또한 좋네요.

 

 

당시 제임스 헌트는 마이너 팀 소속이었고 그마저도 계약이 해지될 위기에 처합니다.

하지만 드라이버의 이적으로 인해 공석이 생긴 맥라렌 팀에 입단하게 됩니다.

누구보다도 본인이 니키 라우다를 잘 알고 있고 본인만이 그를 이겨낼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1976년 두 사람이 치열한 1위 경쟁을 해나가는 중

운명의 독일 그랑프리가 뉘르베르크링에서 열립니다.

1976년 시즌은 초반부터 니키 라우드가 시즌 포인트에서 크게 앞서갔지만

제임스 헌트가 실력처리돼 잃었던 스페인 그랑프리 포인트를 환수받고

헌트가 중반 이후 힘을 낸 덕분에 니키 라우다를 턱밑까지 추격한 상황이었습니다.

 

 

니키 라우다는 악명 높은 뉘르베르크링에서 악천후가 예상되는 상황이므로

경기를 취소하자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제임스 헌트를 포함한 드라이버들의 다수결에 따라 경기는 강행됩니다.

영화 초반, 니키 라우다가 독백을 합니다.

매년 25명의 드라이버가 F1에 들어오는데 그 중 2명은 써킷에서 죽는다고.

목숨 걸고 레이싱을 하는 본인을 포함한 드라이버들은 제정신이 아닌 사람들이라고.

니키 라우다가 말했던 악몽이 그에게 현실이 됩니다.

 

F1 경기의 특성상 매우 신속히 니키 라우다를 구조했음에도

워낙에 큰 사고였기 때문에 그는 전신 화상, 골절, 폐 손상을 당합니다.

얼굴을 포함한 심한 화상보다도 특히 심각했던 것은 폐 손상이었습니다.

생존 가망이 없다고 판단하여 신부님이 병자성사를 하는 장면도 영화에 나옵니다.

 

 

사고 당시 실제 사진입니다.

 

 

나중에 제임스 헌트는 니키 라우다에게 독일 그랑프리를 강행한 것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전합니다.

 

 

니키 라우다는 제임스 헌트에게 F1 무대로 돌아오겠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그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고통스러운 치료를 이겨낸 후 6주만에 써킷으로 돌아옵니다.

 

 

마침내 1976년 시즌 마지막 라운드인 일본 그랑프리가 열리게 됩니다.

 

 

두 사람은 빗속에서 마지막 대결을 펼칩니다.

1991년 분노의 역류 이후 좋은 작품을 많이 연출해온 론 하워드(Ron Howard) 감독 작품입니다.

이야기의 탄탄함과 감동은 실화에 기인한 것이지만

1970년대 F1을 완벽히 재현해낸 것은 론 하워드 감독의 역량입니다.

철저한 고증을 거쳐서 당시를 재현해냈습니다.

영화에서 뉘르베르크링 써킷에서의 사고 당일,

어느 팬이 니키 라우다에게 사인을 받았는데

다시 다가와 날짜도 좀 적어달라고 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왜요?라고 물으니 당신이 언제 죽을지 모르니까요...라는 장면이 있습니다.

이러한 장면들도 실제 일화를 바탕으로 연출됐다고 합니다.

저는 F1을 자세히 알지 못하고 마니아가 아니지만

많은 모터 스포츠 마니아들로부터 찬사를 받은 작품입니다.

재현에 그친 것이 아니라 써킷의 폭발하는 스피드와 흥분을 스크린에 그대로 담아냈습니다.

드라마와 액션이 완벽하게 물려나가며 질주하는 영화입니다.

한스 짐머(Hans Zimmer)의 장엄하고 긴장감 넘치는 음악 또한 이 영화의 완성도에 크게 기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기타 Rush 2019-01-04 174
222 기타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2019-01-04 162
221 기타 <Yuhki Kuramoto> Lake Misty Blue 2019-01-04 112
220 기타 <Queen> Queen Rock Montreal & Live Aid 2019-01-04 139
219 기타 <Madonna> Sticky & Sweet Tour 2019-01-04 156
218 사진관련 [만물상] 필름 카메라의 퇴장 2018-06-02 351
217 기타 민물 장어의 꿈 2014-10-27 1979
216 기타 10년 전 오늘 2013-03-23 4215
215 좋은글 시대의 명문, 유시민 '항소이유서' file [1] 2013-03-15 4260
214 기타 강금원이라는 사람 file [1] 2012-08-03 5658
213 기타 댓글 보는 재미 file 2012-06-15 5097
212 기사/보도 냄새맡는 ‘검역쇼’…“미친소가 웃겠다” file 2012-04-30 6027
211 기타 TITANIC file 2012-04-13 6387
210 기타 대통령 기자회견, 코미디네. file 2012-02-23 5652
209 기타 김문수 file 2011-12-29 6118
208 사진관련 "나는 가죽이 필요해요." file 2011-12-09 6131
207 좋은글 서울시 무상급식 무엇이 문제인가? 2011-08-24 3293
206 기타 김용희 감독 시절 꼴데 청문회 file 2011-08-18 8186
205 동영상 지인이 추억의 점퍼루 2011-06-18 7380
204 기타 꼴데툰 #37, 민지류 종특 file [1] 2011-06-03 83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