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민의 뮤직박스 올드 & 뉴] ‘브로콜리 너마저’의 <2009년의 우리들>

1999년 말은 두려움과 설렘이 지배하던 시기였다. ‘밀레니엄 버그’라는 세기말적 묵시록에 대한 두려움과 리셋 버튼을 누르듯 모든 게 새로 시작될 것만 같은 설렘. 그 시절 난 다른 종류의 두려움과 설렘에 몸을 떨었다. 신문사 최종시험 낙방 뒤 절망에 허덕대고 있을 즈음 낭보가 날아왔다. 보결로 합격됐으니 새해부터 출근하라고. 설렘과 동시에 두려움이 밀려왔다. 다짜고짜 새벽 4시까지 경찰서로 가라고 했기 때문이다. 말로만 듣던 공포의 수습훈련이구나, 싶었다. 두려움을 떨쳐낸 건 엉뚱한 상상 덕이었다. 10년 뒤의 난 뭘 하고 있을까? 노련한 민완기자가 돼 있겠지?
“그때는 그럴 줄 알았지. 2009년이 되면, 아무런 거리낌도 없이 너에게 말을 할 수 있을 거라. 차가운 겨울의 교실에 말이 없던 우리, 아무 말 할 수 없을 만큼 두근대던 마음. 우리가 모든 게 이뤄질 거라 믿었던 그날은, 어느새 손에 닿을 만큼이나 다가왔는데. 그렇게 바랐던 그때 그 마음을 너는 기억할까. 이룰 수 없는 꿈만 꾸던 2009년의 시간들.”

새해가 밝은 요즘 ‘브로콜리 너마저’의 <2009년의 우리들>이란 노래를 즐겨 듣는다. 모든 게 이뤄질 것만 같았던 2009년이 왔건만, 난 노련한 민완기자와는 거리가 멀다. 그래도 행복하다. 브로콜리 너마저 1집 <보편적인 노래>의 예쁜 노래들을 들으며 이런 글을 쓸 수 있다는 건, 그 어떤 민완기자도 누리기 힘든 호사니까.


[2009.01.09 한겨레21 제743호]
서정민 <한겨레> 기자 blog.hani.co.kr/westmin


한정욱

2009.01.29 11:13:59

이 앨범 정말 대단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63 기사/보도 대북지원 현금, 7천배 '뻥튀기' 됐나 file 2009-07-10 2105
162 기사/보도 "인권위 조직 축소… 부끄러운 나라 전락 위기" file 2009-07-09 2112
161 기사/보도 미디어법 관련 보고서 '엉터리'였다 2009-07-09 2105
160 기사/보도 [사설] 술·담배 세금 인상보다 감세 철회가 먼저다 2009-07-09 2068
159 기사/보도 [사설] 불난 집에 기름 끼얹는 이 대통령 발언 2009-07-09 2057
158 기사/보도 [사설] 대운하 '유보', 정말 답답한 건 국민이다 2009-06-30 2045
157 기타 무엇이 그리 즐거우십니까? file 2009-06-02 2231
156 기사/보도 [사설] ‘정치검찰’의 악폐 벗어던져라 2009-06-02 2026
155 기사/보도 [사설] ‘바보 노무현’을 보내며 2009-05-29 2058
154 좋은글 [시론] 한 시대의 종말을 애도함 file 2009-05-25 2250
153 좋은글 [시론] ‘바보 노무현’을 추모한다 2009-05-24 2246
152 기사/보도 모내기, 12년 만의 연출 사진 file 2009-05-22 2081
151 기사/보도 [사설]이래도 파견 비정규직 확대가 선진화인가 2009-05-15 2042
150 기사/보도 황석영 ‘변절’ 논란…“李정부 중도실용” 평가에 “궤변” 비판 file 2009-05-15 2129
149 기사/보도 일기예보에도 무너지는 KBO 리더십 2009-05-15 2124
148 좋은글 ‘경영 교과서’ 지엠의 몰락 file 2009-05-08 2281
147 좋은글 워낭소리여, 나의 신음소리여 file 2009-02-13 2398
» 좋은글 10년 뒤엔 그럴 줄 알았지 file [1] 2009-01-29 2276
145 좋은글 영화같은 스토리, "슈퍼스타 최향남" file 2009-01-15 2535
144 기사/보도 "왜 외모도 좋으신 분께서 항의문자를 받았나" file [1] 2009-01-08 2068
XE Login